진행
박지윤
Episode No.18

L’Occitane

L’Occitane
록시땅은 1976년 올리비에 보쏭이 프로방스 지방의 대도시 마르세유 지역에서 민간요법에 따른 방식으로 비누를 만들면서 시작했습니다. 이후 프로방스에서 자라는 라벤더나 아몬드 등에서 추출한 원료를 바탕으로 품질이 우수한 화장품을 선보이는 록시땅은 원재료의 수확 시기에 제품 출시를 맞추거나, 원산지 농민들의 삶을 돌보는 등 ‘자연이 주는 모든 것을 존중’하자는 신념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L’Occitane
Issue No. 45

L’Occitane

구매하기
록시땅은 1976년 올리비에 보쏭이 프로방스 지방의 대도시 마르세유 지역에서 민간요법에 따른 방식으로 비누를 만들면서 시작했습니다. 이후 프로방스에서 자라는 라벤더나 아몬드 등에서 추출한 원료를 바탕으로 품질이 우수한 화장품을 선보이는 록시땅은 원재료의 수확 시기에 제품 출시를 맞추거나, 원산지 농민들의 삶을 돌보는 등 ‘자연이 주는 모든 것을 존중’하자는 신념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error: